제칠일 안식일 예수재림교회 개혁운동 세계선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동영상 설교
오늘의 만나
MP3 설교
안식일 교과

 

 

 

 

 

 

 

 

 

홈 > 설교&강의 > 오늘의 만나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10/13(안) 악인들이 서로 죽임
관리자1  2007-10-17 15:26:29, 조회 : 3,038, 추천 : 413


  “나 주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내 모든 산 중에서 그를 칠 칼을 부르리니 각 사람의 칼이 그 형제를 칠 것이며” 겔 38:21.


“악한 자들은 매우 통분해 한다. 그것은 그들이 하나님과 그들의 동료 인간들에 대한 의무를 등한히 하고 죄를 범하였기 때문에서가 아니고 하나님이 승리하셨기 때문이다. 그들은 현실적인 결과를 한탄하는 것이며 그들의 죄악을 회개하는 것은 아니다. 만일 그들이 이길 수 있을 것 같으면 그들은 그 일을 위하여 수단을 가리지 않을 것이다. …

목사들과 사람들은 그들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올바르게 유지하지 못한 것을 깨닫는다. 그들은 공평하고 의로운 율법의 제정자이신 하나님을 대적하여 반역해 온 것을 인정한다. 하나님의 훈계를 버렸기 때문에 수많은 죄악과 불화와 증오와 불법의 샘이 열려 마침내 이 세상은 넓은 전쟁터와 부패의 시궁창이 되어 버렸다. 진리를 거절하고 오류를 고수하기로 작정한 자들에게 이 사실은 분명하게 나타난다. 불순종하고 불충한 자들이 영원히 잃어버린 영생을 찾고자 하는 갈망은 도저히 말로 표현할 수 없다. 세상에서 재능과 능변 때문에 숭배를 받던 사람들도 이제는 그것들의 진상을 깨닫는다. 그들은 범죄로 인하여 모든 것을 상실한 것을 깨닫는다. 그리하여 그들은 지금까지 모멸해 온 충성된 성도들의 발아래 꿇어 엎드려 하나님께서 성도들을 사랑하셨다는 사실을 고백한다.

사람들은 그들이 지금껏 속아온 것을 깨닫는다. 그들은 피차간에 그들을 멸망으로 인도하였다고 비난한다. 그러나 모든 사람은 연합하여 목사들에게 가장 혹독한 비난을 한다. 불충한 목사들은 순탄한 일들만 예언해 왔다. 그들은 청중들에게 하나님의 율법을 버리게 하고 율법을 거룩히 지키는 자들을 핍박하도록 지도했다. 이제 그 목사들은 실망한 나머지 세상 사람들 앞에서 그들의 기만적 활동을 고백한다. 그때 무리들은 분노에 사로잡힌다. 그들은 ‘우리는 잃어버린 바 되었다. 너희들 때문에 우리는 멸망을 받게 되었다’고 부르짖는다. 그리하여 그들은 거짓 목사들에게 달려든다. 한 때 그들을 가장 존경하던 바로 그 사람들이 가장 무서운 저주를 그들에게 퍼붓는다. 한 때 그들에게 월계관을 씌우던 손이 그들을 죽이기 위하여 들려질 것이다. 하나님의 백성을 죽이기 위하여 사용되던 칼이 이제는 그들의 원수를 멸하는 데 사용된다. 도처에 투쟁과 유혈의 참극이 벌어진다.” (각 시대의 대쟁투, 654~656).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s
3901
10/12(금) 예수님을 찌른 자들  
 관리자1 2007/10/11 468 3195
3900
10/16(화) 마지막 싸움의 성격  
 관리자1 2007/10/17 468 3112
3899
10/15(월) 하나님께서 아마겟돈에 개입하심  
 관리자1 2007/10/17 447 3152
3898
10/11(목) 재림시의 심판  
 관리자1 2007/10/11 415 3158
10/13(안) 악인들이 서로 죽임  
 관리자1 2007/10/17 413 3038
3896
10/9(화) 토굴에서  
 관리자1 2007/10/09 412 3122
3895
10/10(수)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시는 모습  
 관리자1 2007/10/09 410 3149
3894
10/21(일) 영생은 지금 시작함  
 관리자1 2007/10/22 398 3036
3893
10/26(금) 사단이 결박됨  
 관리자1 2007/10/30 389 2725
3892
10/18(목) 의인들의 일반부활  
 관리자1 2007/10/17 386 2788
3891
10/23(화) 복스러운 소망  
 관리자1 2007/10/22 384 2911
3890
10/17(수) 너희는 예비하고 있으라  
 관리자1 2007/10/17 381 2849
3889
10/27(안) 가족들이 다시 만남  
 관리자1 2007/10/30 369 2691
3888
10/20(안) 부활의 신비  
 관리자1 2007/10/19 359 2905
3887
10/24(수) 의인들의 승천  
 관리자1 2007/10/30 354 2611
3886
10/14(일) 어린 양의 진노  
 관리자1 2007/10/17 353 2835
3885
12/3(월) 악인들이 하나님의 공의를 인정함  
 관리자1 2007/12/04 340 2174
3884
10/22(월) 우리가 서로를 알아볼 것임  
 관리자1 2007/10/22 335 2705
3883
10/19(금) 잠자는 성도들의 승리  
 관리자1 2007/10/19 327 2745
3882
12/10(월) 다시 사망이 없음  
 관리자1 2007/12/12 322 201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15]..[196] [다음 1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