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칠일 안식일 예수재림교회 개혁운동 세계선교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동영상 설교
오늘의 만나
MP3 설교
안식일 교과

 

 

 

 

 

 

 

 

 

홈 > 설교&강의 > 오늘의 만나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10/14(일) 어린 양의 진노
관리자1  2007-10-17 15:27:46, 조회 : 2,873, 추천 : 369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각 종과 자주자가 굴과 산 바위틈에 숨어 산과 바위에게 이르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 위에 앉으신 이의 낯에서와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우라” 계  6:15, 16.


“경멸적인 조롱은 그친다. 거짓 입술은 침묵에 빠진다. ‘군인의 갑옷과 피묻은 복장’(사 9:5)이 따르는 무력 충돌과 전쟁의 소동은 그친다. 이제는 기도의 음성과 통곡과 슬픔의 소리 외에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조금 전까지 조롱하던 사람들의 입술에서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라는 부르짖음이 터져 나온다. 악한 자들은 그들이 멸시하고 거절해 온 주님의 얼굴을 보기보다 차라리 산의 바위들 아래 묻혀지기를 바란다.

죽은 자의 귀를 꿰뚫어 듣게 하시는 그의 음성을 그들은 안다. 얼마나 자주 그 애소하는 듯한 부드러운 음성이 그들에게 회개를 호소하였던가! 얼마나 친구와 형제와 구주로서의 감동적 애원을 그들이 들었던가! 주님의 은혜를 거절한 자들에게 참으로 오랫동안 가장 큰 정죄의 느낌을 주어 오고 자책감을 갖게 했던 음성은 너무나 오랫동안 탄원해 왔다. ‘돌이키고 돌이키라 너희 악한 길에서 떠나라 어찌 죽고자 하느냐’(겔 33:11). 아, 그 음성은 차라리 그들이 전혀 알지 못하는 분의 음성이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신다. ‘내가 부를지라도 너희가 듣기 싫어하였고 내가 손을 펼지라도 돌아보는 자가 없었고 도리어 나의 모든 교훈을 멸시하며 나의 책망을 받지 아니하였’(잠 1:24, 25)다. 그 음성은 그들이 잊어버리고자 애를 썼던 기억들, 곧 그들이 멸시한 경고, 거절한 초청, 경멸한 특권들에 대한 기억을 다시 일으켜 준다. …

진리를 거절한 모든 자들의 생애에는 양심이 각성되고, 위선적 생활에 대한 괴로운 추억이 되살아나서 심령이 헛된 후회로 괴로움을 당하는 순간들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두려움이 광풍같이 임하’고 ‘재앙이 폭풍같이’(잠 1:27) 이르는 날에 하는 후회와 비교가 되지 않는다. 그리스도와 그분의 백성을 죽이려던 자들은 그 사람들 위에 있는 영광을 본다.” (각 시대의 대쟁투, 642, 644).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s
4100
10/16(화) 마지막 싸움의 성격  
 관리자1 2007/10/17 488 3157
4099
10/12(금) 예수님을 찌른 자들  
 관리자1 2007/10/11 487 3233
4098
10/15(월) 하나님께서 아마겟돈에 개입하심  
 관리자1 2007/10/17 466 3188
4097
10/11(목) 재림시의 심판  
 관리자1 2007/10/11 436 3204
4096
10/9(화) 토굴에서  
 관리자1 2007/10/09 432 3166
4095
10/10(수)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시는 모습  
 관리자1 2007/10/09 428 3186
4094
10/13(안) 악인들이 서로 죽임  
 관리자1 2007/10/17 428 3072
4093
10/21(일) 영생은 지금 시작함  
 관리자1 2007/10/22 414 3072
4092
10/26(금) 사단이 결박됨  
 관리자1 2007/10/30 406 2763
4091
10/23(화) 복스러운 소망  
 관리자1 2007/10/22 406 2953
4090
10/18(목) 의인들의 일반부활  
 관리자1 2007/10/17 405 2823
4089
10/17(수) 너희는 예비하고 있으라  
 관리자1 2007/10/17 401 2882
4088
10/27(안) 가족들이 다시 만남  
 관리자1 2007/10/30 390 2729
4087
10/24(수) 의인들의 승천  
 관리자1 2007/10/30 377 2648
4086
10/20(안) 부활의 신비  
 관리자1 2007/10/19 376 2941
10/14(일) 어린 양의 진노  
 관리자1 2007/10/17 369 2873
4084
10/22(월) 우리가 서로를 알아볼 것임  
 관리자1 2007/10/22 350 2741
4083
12/3(월) 악인들이 하나님의 공의를 인정함  
 관리자1 2007/12/04 346 2208
4082
10/19(금) 잠자는 성도들의 승리  
 관리자1 2007/10/19 344 2783
4081
11/5(월) 구속받은 자들의 감사  
 관리자1 2007/11/09 335 232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15]..[205] [다음 1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