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66권의 작은 책들이 함께 묶여 한 권의 책을 형성하고 있다. 성경의 저자는 왕, 농부, 법률가, 장군, 정치가,
제사장, 세리, 부자와 가난한 자 등 신분과 시대가 다른 약 36명에 제각기 다른 저자들에 의하여
1600년간에 걸쳐 기록된 책이다. 그러나 성경은 한 권의 책이라고 하는 것은 하나님이 진정한 저자이시기 때문이다.

“예언은 언제든지 사람의 뜻으로 낸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의 감동하심을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받아 말한 것임이니라”(벧후 1:21).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딤후 3:16 상단).

“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암 3:7)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 이는 하나님이 그에게 주사 반드시 속히 될 일을 그 종들에게 보이시려고
그 천사를 그 종 요한에게 보내어 지시하신 것이라 요한은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의 증거 곧 자기의 본 것을 다 증거 하였느니라”(계 1:1, 2).

“옛적에 선지자들로 여러 부분과 여러 모양으로 우리 조상들에게 말씀하신” 분은 하나님이신 것은 명백하다(히 1:1). 그러므로 성경은 하나님의 책이다.


믿을 수 있는 증거

하나님은 미래를 나타내 보일 수 있다. “보라 전에 예언한 일이 이미 이루었느니라. 이제 내가 새 일을 고하노라
그 일이 시작되기 전이라도 너희에게 이르노라”라고 말씀하신다(사 42:9).
하나님은 “종말을 처음부터 고하”실 수 있다(사 46:9, 10).
그러므로 성취된 예언들은 성경이 믿을 수 있음을 강력히 증거 한다.

1) 고대 바벨론에 제국에 관한 예언

“열국의 영광이요 갈대아 사람의 자랑하는 노리개가 된 바벨론이 하나님께 멸망당한 소돔과 고모라같이 되리니
그곳에 처할 자가 없겠고 거할 사람이 대대에 없을 것이며 아라비아 사람도 거기 장막을 치지 아니하며
목자들도 그곳에 그 양떼를 쉬게 하지 아니할 것이요”(사 13:19, 20).

고대 바벨론은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그대로 폐허가 되었다.(예레미야 51:26, 37 참조)

2) 애굽에 관한 예언

“나라 중에 지극히 미약한 나라가 되어 다시는 열국 위에 스스로 높이지 못하리니 내가 그들을 감하여
다시는 열국을 다스리지 못하게 할 것임이라”(겔 29:15).
애굽은 말씀이 기록 될 당시 세계의 주도적인 국가였다. 오늘날 그 나라는 예언대로 이다.